질병청 "내일 백신 1호 접종자 없을 듯···모두가 '1호' 접종자"

인사이트코로나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 접종을 하루 앞둔 25일 오전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방역 관계자들이 AZ백신을 백신 냉장고에 옮기고 있다. / 뉴스1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오는 26일 코로나 백신 국내 첫 접종이 시작되는 가운데 질병관리청이 1호 접종자를 특정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25일 질병청은 '1호 접종자에 대한 질병청의 입장 및 취재 협조 요청'을 통해 "내일(26일) 오전 9시 전국적으로 동시에 시작되는 요양병원, 요양 시설 65세 미만 입소자 및 종사자분들이 모두 첫 번째 접종자가 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특정 한 명을 1호 접종자라고 의미를 부여하기보다는 접종이 시작되는 첫날에 의미를 두고 예방 접종 시행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질병청에 따르면 26일 오전 9시부터 서울 도봉구 보건소에서 요양 시설 종사자 60명 정도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는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straZeneca


이를 시작으로 만 65세 미만 요양병원 시설의 입소자·종사자 등 28만 9,271명에게 백신을 접종하게 된다. 백신 1바이알(병)당 10회분이 들어 있는 만큼 10명이 약 30분에 걸쳐 한 번에 접종을 받을 예정이다.


현재 1차로 공급되는 백신은 분류를 마치고 전국 1,909개 요양병원과 보건소로 배송 중이다.


또한 화이자 백신은 5만 8,500명분이 26일 인천 국제공항에 도착한 뒤 중앙 및 권역별 예방접종 센터로 운송되고 27일부터 접종된다. 접종 대상자는 코로나 환자를 치료하는 의료진 5만 4,910명이다.


한편 질병청은 백신 접종이 이뤄지는 첫날 현장 상황을 일부 공개하기로 했다.


인사이트의료진이 화이자 백신을 생리식염수에 희석하는 시연을 하고 있다.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