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리곰탕에 우유 넣고 '까르보나라' 만들어 유재석 놀라게 한 농심 라면 스프 개발자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농심 라면 스프 개발자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특급 레시피를 공개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맛의 전쟁' 특집으로 감자연구소, 라면 스프 개발연구팀, 토스트 업체 대표, 초당 옥수수 국내 첫 수입 자기님이 출연했다.


이날 라면 스프 개발연구팀 대표로는 농심에서 24년 동안 라면 스프를 개발해온 윤재원 팀장이 등장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윤 팀장은 매운맛 라면의 컵 버전 포함, 수많은 라면 스프를 개발했다며 자신을 소개했다.


또한 신제품의 출시 과정 등을 소개하면서 '생선 매운탕 라면'을 출시를 했다가 비린내 때문에 혹평을 받았던 비하인드 등을 공개해 시청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그중에서도 눈길을 끈 대화 주제는 바로 '곰탕 파스타'였다.


윤 팀장은 오랜 기간 스프 연구를 하면서 얻은 자신만의 맛있는 라면 끓이기 꿀팁을 대방출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윤 팀장은 "라면 중에 곰탕 제품이 있다"며 "물 대신 우유를 넣고 졸이면 파스타 느낌이 날 것"이라고 말해 라면 애호가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사리곰탕을 파스타로 만들어 먹을 수 있는 초간단 꿀팁에 유재석과 조세호 역시 감탄을 내뱉었다.


또한 윤 팀장은 최근 이슈였던 '찬 물에 라면 끓이기'와 관련해 "저희가 제시하는 표준 조리법과 비교해서 테스트를 해봤다"며 "표준 조리법에 비해 면이 덜 익는 느낌이 있더라"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큰 자기 유재석과 아기자기 조세호의 자기들 마음대로 떠나는 사람 여행으로,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40분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