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옷 보려고 "치마 벌려봐" 했던 개그맨 선배 성희롱 폭로한 이경실 (영상)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이경실이 과거 선배들로부터 언어 폭력을 당했다고 털어놨다.


지난 24일 이경실은 자신의 개인 유튜브 채널 '호걸언니 이경실'을 통해 '분노유발자 최양락, 그의 화려한 과거 언어폭력으로 개그우먼들의 힘들던 시절 내 호칭은 이X 저X 이었어'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경실은 개그맨 최양락을 게스트로 초대해 언어폭력을 당했던 경험을 고백했다.


MBC 1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이경실은 "우리가 시청자 입장에서 봤을 때 저 사람들(개그맨)이 항상 웃음을 전달해주고 하니까 (방송국은) 화기애애한 분위기이고, 사람들도 굉장히 좋을 거라고 생각하지 않나. 그래서 나도 그렇게 생각하고 87년도에 (방송국에) 들어갔다"고 말문을 열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하지만 현실은 이경실의 생각과는 달랐다. 그는 "'우리가 아는 웃음을 전달하는 사람들이 아니라 어떻게 저렇게 행동하는 사람들이 국민들한테 사랑을 받지, 저 사람들의 양면성을 좀 알고 있나' 이런 마음이 들었다"고 회상하며 "내가 많은 걸 당했을 때 정말 폭로하고 싶었다. 그때 만약 폭로했으면 다 구속감이다"라고 말했다.


옆에서 듣던 최양락은 이경실의 말에 크게 공감하며 "얼마 전에 미투 얘기도 있었는데 우리 때는 언어 폭력이 대단했다. 여자 코미디언들이 처음에 들어오면 몇 개월동안 울고 그랬다"고 거들었다.


이경실은 "내 이름을 말하는 걸 못 들어봤다. '저 X', '이 X'이라고 하더라"고 밝히자 최양락은 깜짝 놀랐다. 그러자 이경실은 "물론 이름도 가끔 부른다. (선배들이) '경실이 재밌네'가 아니라 '아 저 X이 웃기네' 이런 식이었다"라고 설명했다.


최양락은 "우리 KBS 쪽은 여자들, 연기자들, 후배들이 있든 말든 음담패설이 심했다. '어제 나이트를 가서 뭘 했다'라는 말도 했다"라고 폭로를 이어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그러자 이경실은 "그 나이트에서 만났던 여자애들과 우리를 같은 취급을 했다. 그런 얘기를 할 때는 굉장히 수치스러웠다"라고 회상했다.


이외에도 이경실은 MBC 예능 프로그램 '일요일 일요일 밤에' 100회 특집 당시 있었던 에피소드도 공개했다.


그는 "무대가 알루미늄 무대여서 거울처럼 비치는 경우가 있었다. 그러면 치마를 입은 여자들은 속옷이 보일 수도 있다. 그래서 굉장히 조심스럽게 방송을 하는데, 어떤 선배 하나가 나한테 치마를 벌려보라고 했다. (속옷을) 무슨 색깔 입었는지 본다고 하더라"라고 말해 충격을 안겼다.


당시 동기들은 '왜 이러세요'라는 말만 했지만 자신을 성희롱한 선배와 맞붙었다는 이경실. 그는 "당시엔 '그냥 넘어가지'라는 분위기였는데, 난 대들었다. 워낙 (말들을) 심하게 하니까 이거(개그우먼)를 안 해야겠다는 생각까지 들었다"라고 토로했다.


인사이트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인사이트Story on '이승연과 100인의 여자'


YouTube '호걸언니_이경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