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런티 많이 줘도 "피곤할 것 같다"며 구혜선 영화 캐스팅 '칼거절'한 김수미 (영상)

인사이트SKY&KBS2 '수미산장'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김수미가 영화감독 구혜선의 성격을 언급하며 캐스팅 제안을 단칼에 거절한다.


25일 방송되는 SKY&KBS2 '수미산장'에서는 캐스팅 밀당을 벌이는 김수미와 구혜선의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구혜선은 김수미와 티타임을 갖던 중 "제가 사실 로맨틱한 면도 없고 보통 여자와 좀 달라서 남자들도 매력을 느낀다"라고 자화자찬(?) 한다.


김수미는 "굉장히 까탈스러운 아이다. 친구 없게 생겼다"라고 돌직구를 날려 구혜선을 당황하게 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KY&KBS2 '수미산장'


이어 김수미는 "네가 감독하면 배우가 피곤할 것 같아서 나는 네 영화 안 한다. 아무리 개런티 많이 주고 좋은 역할이라도 안 한다"라고 철벽을 친다.


구혜선은 "저 나름대로 합리적인 사람이다. 저는 제 사람이라면 아무것도 요구 안 한다"라고 다시 설득에 나섰지만 어림없었다고.


김수미는 "영화를 찍으면 스태프가 70~80명인데, 다 내 사람일 수는 없지 않냐. 네가 감독하면 나하고 싸울 것 같다"라고 답변해 다시 한번 구혜선을 진땀 나게 할 예정이다.


인사이트SKY&KBS2 '수미산장'


그러다가도 김수미는 "혹시 결혼하게 되면 청접장은 꼭 보내라"라고 당부하며 구헤선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한다는 전언이다.


김수미와 구혜선의 '티키타카' 케미는 오늘(25일) 오후 10시 40분에 만나볼 수 있다.


한편 구혜선은 지난해 개최된 제22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에 장편경쟁 심사위원으로 참여하며 영화감독으로서의 입지를 넓혔다.


※ 관련 영상은 5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수미산장'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