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게티 1봉지는 배 안 차니 '1.5인분' 만들어달라는 말에 농심 직원이 내놓은 대답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농심 직원이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해 소비자가 그간 궁금해하던 것에 대해 솔직히 털어놨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는 농심 수프 개발 연구팀 윤재원 팀장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농심 수프 개발 연구팀 윤재원 팀장은 분말수프 개발 과정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1994년도에 입사해 수프 개발만 24년 정도 했다는 윤 팀장은 "분말수프를 예로 들면 추출, 농축, 건조 이렇게 세 가지 과정이 있다. 라면도 생물이라는 원료에서 시작하기 때문에 생물에서 맛 성분을 뽑아내는 걸 추출이라고 한다. 농축은 생물 안에 수분이 있기 때문에 수분을 증발시키는 과정이다. 건조는 분말을 만드는 거다. 그렇게 세 가지 최종적으로 분말수프가 완성된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유재석은 "양념에 수분만 날아가면 물에 넣었을 때 다시 그 맛이 나냐"라고 물었고, 윤 팀장은 "그 맛을 살리는 게 기술이다. 그게 사실 어렵다. 중간에 가공하는 과정에서 가열이 된다든지 여러 가지 공정이 있기 때문에 맛 성분이 없어지기도 한다"라며 고충을 얘기했다.


윤 팀장은 "'수프가 다가 아니냐'라고 생각하는 분들이 많은데 면에서 나오는 맛이 있다"라며 봉지 라면과 컵라면의 맛 차이도 솔직히 있다고 고백했다.


윤 팀장은 "판매량이 많은 제품을 개발할 경우 인센티프가 있는지"라는 질문에 대해서도 답했다.


그는 "'금전적 인센티브 그런 건 없다. 인사적인 혜택이 있다. 승진을 할 때"라고 전해 흥미를 돋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윤 팀장은 MBC '일밤-아빠 어디 가?'에 나왔던 '짜파구리'를 언급하며 가수 윤민수 아들 윤후에게 고맙다는 마음을 전했다.


윤후 덕에 너구리와 짜파게티의 판매량이 늘었기 때문이다.


옆에서 이를 듣고 있던 조세호는 "근데 짜파게티가 그런 게 있지 않냐. 1인분은 부족하고 2인분은 양이 많다. 1.5인분이 있으면 좋겠다는 이야기가 많다"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윤 팀장은 매우 단호하게 "1.5배를 만드는 건 설비상 어려운 부분이 있다"라며 못 박아 아쉬움을 자아냈다.


다만 윤 팀장은 "현재 1.5배는 아니더라도 지금 장비로 최대한 늘려볼 수 있도록 연구 중"이라며 가능성을 남겨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Naver TV '유 퀴즈 온 더 블럭'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