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교 시절 교육청 홈페이지 해킹해 선생님들 '별명' 떠다니게 했던 '유퀴즈' 화이트해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화이트해커 박찬암 씨가 남다른 과거로 누리꾼의 입꼬리를 올려다.


지난 17일 방송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에서는 박찬암 씨가 출연했다.


그는 공공기관, 금융사, 대기업, 검찰청 등에서 보안 컨설팅 업무를 한다고 밝혔다.


출중한 업무 실력을 갖춘 그는 진지하면서도 엉뚱한 면을 보여 웃음보를 건드리기도 했다.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방송을 접한 박찬암 씨의 동창생은 그의 과거를 회상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초·고등학교 동창이라고 밝힌 누리꾼은 "보충수업 때 교육청 뚫어서 친구들 넣어줬다"고 밝혀 보는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해당 누리꾼은 당시 학생 주임 선생님은 화났지만, 교육청에서는 감사의 선물로 상품권을 잔뜩 주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이어 그는 박찬암 씨의 장난기 가득한 과거 일화를 추가 폭로해 웃음보를 건드렸다.


그는 "교육청 보충수업 신청 홈페이지에 우리 학교 선생님들 별명 막 떠다니게 만들어놓고 그랬다. 되게 웃겼던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한편 박찬암 씨는 현재 사이버 보안 전문 기업 스틸리언의 대표를 역임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