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BMW 모는 '가짜 서민들' 살고 있었던 공공임대주택 주차장 상황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서민들을 위해 제공되는 공공임대주택에는 재산이 많거나, 값비싼 차를 가진 이는 들어갈 수 없게 돼있다.


많게는 1억원을 넘어가는 벤츠, BMW, 아우디 등을 소유한 이는 들어갈 수 없다.


그런데 경기도 남양주 한 공공임대주택에는 다른 세상이 펼쳐지고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비디오머그 - VIDEOMUG'에는 남양주 한 공공임대주택(행복주택) 주차장에 값비싼 수입차가 즐비한 광경을 담은 영상이 업로드됐다.


영상을 보면 벤츠, BMW, 아우디 차량이 있는 건 기본이고 2억원이 넘는 벤츠 지바겐(벤츠 G클래스 AMG)도 있었다. '공공임대주택'이라는 말이 무색할 만큼 곳곳에 수입차가 자리하고 있었다.


규정에는 소유한 차량 가액이 2,499만원을 넘으면 안 된다고 돼있다. 이보다 비싼 차를 소유할 경우에는 공공임대주택에 들어갈 자격을 잃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어떻게 들어왔는지 보니 해당 차량들에는 공통점이 있었다. 바로 '방문증' 스티커가 붙어있었다는 점이다.


주기적으로 갱신하면 방문증이 아니라 정식 출입증 역할을 할 수 있다는 점에서 문제로 지적되기 충분해 보인다.


이와 관련해 관리사무소 측은 "가족 차량, 부모 차량이라고 하면 우리가 막을 방법이 없다"라면서 "이게 우리나라 현실인 거 같다"라고 말했다.


같은 아파트 입주민은 "질투심도 들고 상대적 박탈감도 든다"라며 "이런 차량이 여기에 있는 게 이해되지 않는다"라고 호소했다. 


인사이트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YouTube 비디오머그 - VIDEOMUG'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