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바람 불어도 따뜻하게 부산 바다 구경할 수 있는 해운대 미니 열차 '스카이캡슐'

인사이트Instagram 'bluelinepark'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추운 겨울에도 자연이 만든 절경을 감상하면서 여행하고 싶은 이들에게 제격인 여행 코스가 있다.


해운대 블루라인파크 스카이캡슐이 그것이다.


스카이캡슐은 해운대 해안가를 끼고 편도 약 30분가량의 코스로 움직이는 미니 열차다.


해당 열차를 타면 해운대 해안절경을 무려 7~10m 공중에서 관람할 수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luelinepark'


공중 레일에서 낭만을 느끼며 해운대 미포에서 청사포까지 2Km 구간을 지나는데, 자동운행이라 발이 힘들 일도 없다.


4인승이라 친구들끼리 함께 타기에도 좋다.


사방이 막혀 있어 칼바람이 불어도 끄떡없다. 우천 시에도 비 오는 풍경을 감상하며 탈 수 있어 비 오는 날의 낭만을 즐기는 이들에게도 제격이다.


11월부터 4월 비수기에는 오전 9시 30분부터 오후 6시까지 운행하며, 성수기와 극성수기엔 오후 8시, 10시까지 운행한다.


한편 스카이캡슐 이용권은 현장에서 구매해야 하니 참고하자.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bluelinepar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