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매니저가 모텔서 '성추행' 하려고 해 차라리 투신할까 생각했다는 연습생 (영상)

인사이트YouTube '푸하하TV'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트롯 전국체전' 강승연이 전 매니저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5일 유튜브 채널 '푸하하TV'에서는 강승연이 출연한 영상이 게재됐다.


강승연은 TV조선 '미스트롯', KBS2 '트롯 전국체전'에 출연해 뛰어난 가창력과 수려한 미모로 얼굴을 알렸다.


이날 강승연은 전 소속사 직원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고백해 팬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푸하하TV'


과거 가수의 꿈을 꾸던 강승연은 가정 형편이 좋지 않아 혼자 일을 시작했다.


그러던 중 강승연은 잘못된 회사를 들어가 술자리에서 접대하기도 했다.


이후 회사를 나와 한 매니저와 계약하고 지방 행사 스케줄을 소화하게 하던 중 강승연은 성추행을 당할 뻔했다고 털어놓았다.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지방 행사 스케줄로 모텔에서 잠을 자게 됐다는 강승연은 "그곳에서 맞닥뜨리는 새로운 상황이 있었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푸하하TV'


이에 방송인 겸 무속인 정호근이 "감당하기에 놀랍고 더러운 일들을 말하는 것 같다"고 하자, 강승연은 "그렇다. 싫었다"라고 답했다.


강승연은 "그때 제 나이가 22, 23살이었다"라며 "너무 무서우니 높은 곳에서 뛰어내리는 게 차라리 나을 것 같다는 생각도 했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샀다.


이어 강승연은 마음속에 쌓아둔 아픔을 꼬집어낸 정호근의 말에 눈물을 쏟는 모습으로 보는 이의 마음을 저미게 했다.


인사이트YouTube '푸하하TV'


YouTube '푸하하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