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산된 물건이냐"고 물었다가 폭행당한 이마트 직원


 

이마트 직원이 손님에게 "계산된 물건이느냐"고 말했다가 폭행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2일 이마트 노동조합은 "최근 계산원 이모(51) 씨가 중년 여성 고객한테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앞서 계산원 이씨는 가해자 A씨가 계산대에 올려놓지 않고 손에 들고 있던 봉투에 담긴 고구마, 오이가 계산됐는지의 여부를 확인하려 했다.

 

그러자 A씨는 자신을 의심하는 것이냐며 손에 쥐고 있던 물건과 봉투로 수차례 얼굴을 밀며 가격했고, 이에 이씨는 입술과 입 안쪽이 찢어졌다. 

 

A씨는 이마트 측에서 돌려보낸 뒤에도 잠시 뒤에 고객만족 센터를 찾아와 "이씨를 불러내라"고 위협적으로 요구했다.

 

사건 이후 신체적 상해뿐 아니라 극도의 불안감에 시달리는 이씨에 노조는 이씨의 병가 조치와 A씨에 대한 고발 조치를 회사 측에 요구했으나 이씨는 다음날 어김없이 정상출근을 했으며 휴무일 근무까지 마쳐야 했다. 

 

이와 관련해 노조는 "마트에서 고객에 의한 욕설, 폭언, 폭행이 매일 발생하지만 늘 노동자가 고객에게 사과하는 것으로 마무리되는 것이 현실"이라 토로했다.

 

한편, 노조는 A씨를 강서경찰서에 고발하고 폐쇄회로(CC)TV 등에 대한 증거보전을 신청했다. 

 

김예지 기자 yeji@insight.co.k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