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미' 욕했다 사과한 칠린호미, 우울증·공황장애 치료 위해 '입원'한다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최근 누리꾼들과 설전을 벌이며 정신적 고통을 호소했던 칠린호미가 우울증과 공황장애를 치료하기 위해 병원에 입원할 예정이다.


3일 칠린호미의 소속사 그루블린 측은 많은 팬들이 걱정하고 있는 칠린호미의 근황에 대해 전했다.


그루블린 측은 "칠린호미가 2월 2일 병원을 방문해 상담을 받았고 계속해서 치료를 받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소속사는 "향후 집중 치료를 받기 위해 입원도 할 예정"이라며 "소속 아티스트의 심신의 안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최근 칠린호미는 동료 래퍼 아이언이 사망한 후 그를 추모하다가 일부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당시 칠린호미는 "마약·데이트폭력·미성년자폭행 등의 논란을 일으킨 아이언을 추모하지 말라"며 욕을 하는 누리꾼에게 분노를 표출한 뒤 "내가 왜 너네 눈치를 봐야 하나. '페미'들아", "꺼져라. 내 노래 듣지 마", "옳고 그름을 분간할 줄 모르는 인간들은 유기견이 아니라 당신들이 안락사를 당해야 돼" 등의 폭언을 쏟아낸 바 있다.


하지만 이후 그는 그간 악플러들 때문에 우울증과 공황장애에 시달렸다며 감정을 절제하지 못해 미안하다고 사과하는 모습을 보였다.


칠린호미가 지난해 Mnet '쇼미더머니 9'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두다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자진 하차한 적이 있기에 많은 팬들이 그의 건강을 여전히 걱정하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Instagram 'chillinhomiethesavior'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