택배노사, 총파업 하루 앞두고 협의 끝 '잠정합의안' 도출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택배노조가 파업을 하루 앞둔 28일 잠정합의안을 도출했다. 잠정합의안이 추인되면 택배노조는 파업을 철회하게 된다.


28일 택배노조는 "국회에서 노동조합, 택배사, 국토부, 국회의원 등이 참가한 가운데 6시간의 토론 끝에 잠정합의안이 도출됐다"고 밝혔다.


이어 "노조는 긴급 중앙집행위원회를 개최했고 내일(29일) 오전 중으로 잠정합의안의 추인을 위한 전체 조합원 총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합의안이 조합원총회에서 의결되면 파업을 철회하게 된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다만 노조는 잠정 합의안의 내용을 공개하지 않았다. 중앙집행위원회 및 조합원총회에서 합의하면 공개할 것으로 보인다.


앞서 노조는 택배사가 기존에 약속한 6,000명(CJ대한통운 4,000명, 한진택배 1,000명, 롯데글로벌로지스 1,000명)의 분류인력 이외에 더 많은 채용을 하지 않기로 했다며 29일 총파업을 발표했다. 


CJ대한통운·롯데택배·한진택배 등 민간 택배사와 우체국본부 조합원을 합쳐 5,450명가량의 조합원이 파업에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기준 전국 택배 기사 약 5만 4,000명의 10%에 해당한다.


이 중 우체국본부 조합원 2,650명은 분류 작업이 안 됐을 경우 배송 작업을 거부하는 식으로 파업에 동참하기로 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