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불원정대 안무 논란으로 악플 받은 아이키에 유재석이 직접 전화 걸어 한 말 (영상)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안무가 아이키가 환불원정대 활동 당시 받았던 악플에 대해 심경을 털어놨다.


지난 2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는 강주은, 김소연, 효연, 아이키가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 아이키는 엄정화, 이효리, 화사, 제시가 뭉친 '환불원정대'에 안무가로 직접 참여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연락은 작가님한테 받았는데 유재석 씨에게 따로 연락이 왔다. 모르는 번호로 전화를 받았는데 '이키야~ 재석오빠야'라고 하기에 이 때다 싶어 '네 오빠'라고 답했다"고 말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또한 그는 환불원정대 'DON'T TOUCH ME'(돈 터치 미)가 공개된 이후 악플에 시달렸던 사연을 밝혔다.


아이키는 "안무가 너무 단순하고 일차원적이라는 이유에서 큰 비난에 시달렸다"며 "언니들이 다 너무 톱클래스다 보니까 기대가 너무 높았다"며 "그렇게까지 안무가 논란이 될 수 있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이키는 "그때 멘탈이 살짝 나갔었는데 재석 오빠가 걱정을 하셨던 것 같다. 우리는 너무 잘했으니까 걱정하지 말라고 고맙다고 해 주셨다"고 유재석의 미담을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호불호가 갈렸다는 안무에 대해 아이키는 "저는 원래 힙합 쪽을 좋아해서 어떻게 보면 환불원정대도 저한텐 도전이었다. 춤은 단순하고 기억에 잘 남아야 한다고 생각을 해서 잡고 던지기 춤 같은 걸 했는데 호불호가 확실히 갈리더라. 그런데 저는 언니들이 만족했기 때문에 저도 만족한다"고 밝혔다.


지난해 MBC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돈 터치 미' 안무를 기획한 아이키는 환불원정대 첫 무대 이후 뜻밖의 악플에 시달렸다.


일부 누리꾼은 그의 인스타그램에까지 찾아가 불만을 쏟아냈고 당시 아이키는 "언니들과 짧지만 함께 힘들게 맞춰낸 결과물이다. 개인 취향이 아닐 수 있다. 근데 말은 조심하시길"이라고 뼈 있는 말을 남겼다.


인사이트


인사이트MBC '라디오스타'


인사이트MBC '놀면 뭐하니?'


※ 관련 영상은 4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라디오스타'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