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단 휴방 딱 한 번 있었다"…'실종설'에 재조명된 감스트의 과거 질병 이력

인사이트아프리카TV


[인사이트] 전형주 기자 = 아프리카TV의 유명 BJ 감스트의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그의 채널에 달린 댓글 하나가 주목을 받고 있다.


과거에도 그가 공지도 없이 방송을 안 한 적 있는데, 간 경화로 쓰러져 응급실에 이송된 날이었다는 댓글이다.


지난 26일 감스트의 유튜브 채널 관리자는 한 영상의 댓글을 통해 '현재 감스트와 연락이 안 되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후 이 댓글엔 감스트가 과거에도 한 차례 무단 휴방을 한 적이 있다는 댓글이 달렸다.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댓글을 쓴 누리꾼은 "감스트 공지 없이 방송 안 켠 적 딱 한 번 있었음. 간 경화 때문에 쓰러져서 응급실 실려 갔을 때"라고 말했다.


이어 "그때 10시 50분 탱구가 잠깐 방송(을) 켜서 '인직이 없어지고, 연락 안 된다'(고 했다.) 감컴 애들도 막 찾아다니다가 못 찾아서, 팬들이 실종 신고해야 되는 거 아니냐는 얘기까지 나왔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후 나중에 이공만이 응급실에서 온 연락 확인하고 2시쯤에 응급실에서 찾았다. 그래서 걱정이 안 될 수가 없다"고 했다.


이 댓글은 SNS와 각종 커뮤니티에 확산하며 많은 누리꾼의 걱정과 염려를 샀다. 일부 네티즌은 지난해 12월 방송 중인 감스트를 급습한 스토커를 언급하며 걱정스러운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감스트의 추가 근황을 알리는 공지는 28일 오전 8시까지 전해지지 않고 있다.


인사이트YouTube '감스트GAMST'


인사이트아프리카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