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격리' 중인 보건복지부 장관과 접촉해 '코로나19' 검사 받은 정은경 청장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26일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간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과 일정을 함께한 데 따른 조치다. 


검사 결과는 내일(27일) 나올 것으로 보인다.


보건복지부는 "정 청장은 확진자와 밀접접촉이 없어서 현재 밀접접촉자로 분류되지 않았으나, 사전예방적 차원에서 선제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다"라고 밝혔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뉴스1


그러면서 "검사결과 기다리는 중"이라며 "검사 결과는 내일 안내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권 장관은 26일 접촉 가능성이 있는 보건복지부 소속 수행비서가 이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진단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이후 음성 판정을 받은 상태다.


정 청장 역시 이날 권 장관과 충북 청주시 소재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백신 접종 의정공동위원회' 회의에 함께 참석했고 이에 따라 진단 검사를 받게 됐다. 


당시 정 청장은 권 장관의 바로 옆자리에 앉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