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김새롬 방송 하차 과해···분노 급발진 사회는 모두에게 불행하다"

인사이트국민의힘 하태경 의원 / 뉴스1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하태경 국민의힘 의원이 방송인 김새롬이 '정인이 사건' 관련 부적절한 언행을 했다는 이유로 방송에서 하차한 것과 관련해 "하차는 과하다"고 주장했다.


26일 하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 계정에 "사과 수용하고 계속 일할 수 있게 하자. 국회의원이 하는 일은 약자와 억울한 사람을 도와주는 일"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하 의원은 "김새롬씨 마녀사냥은 옳지 않다"라며 "고(故)정인이를 지켜주지 못한 미안함과 분노는 우리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느끼고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러나 그 미안함과 분노가 가해자가 아닌 타인에 대한 마녀사냥으로 이어져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인사이트MBC '비디오스타'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앞서 김새롬은 지난 23일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시간대에 GS 홈쇼핑 생방송 '쇼미더트렌드'를 진행하던 중 적절치 못한 발언으로 구설에 올랐다.


김새롬는 제품 판매에 열을 올리며 "지금 '그것이 알고싶다' 끝났나요? 지금 그게 중요한 게 아니에요"라고 말했다.


쇼호스트로 판매 중인 상품을 홍보하다 나온 발언이지만, 이날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국민적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의 후속편이 방송되고 있었기 때문에 후폭풍이 일었다.


논란이 커지자 이튿날 김새롬은 프로그램 출연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인사이트gs홈쇼핑


인사이트Instagram 'moreasy'


하 의원은 "김새롬이 당시 '그알'에서 정인이 사건 후속편을 다루는지 몰랐던 것 같다"라며 "진행자가 타방송을 언급하면서 어떤 내용인지 확인하지 못한 건 실수일 수 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바로 사과를 했고 고의가 없는 것이 분명한데도 마녀사냥을 하고 일자리까지 빼앗는 것은 지나치다"라고 옹호했다. 


이어 "우리 공동체가 분노 급발진 사회가 되어 끊임없이 억울한 누군가를 희생양으로 만들면 결국 공동체 구성원 모두가 불행하게 된다. 인간은 누구나 실수를 할 수 있기 때문이다"라고 지적했다.


또 "집단 분노 사회는 우리의 미래가 아니다. 의도하지 않은 작은 실수는 포용하는 사회가 돼야 우리 공동체가 앞으로 나아갈 수 있다. 우리 사회가 김새롬 씨의 사과를 받아들이고 계속 일할 수 있게 해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