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겨내야 할 과정"···엑소 세훈과 예능 찍어 '악플' 받고도 덤덤하게 받아들인 김세정

인사이트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가수 겸 배우 김세정이 쏟아진 악플에도 의연하게 대처했다.


김세정은 최근 종영한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작품의 흥행과 연기력, 두 마리의 토끼를 모두 잡으며 큰 관심을 받았다.


시청자의 뜨거운 관심은 시즌2 제작 갈망으로까지 이어졌고, 그는 최근 종영 기념 서면 인터뷰를 통해 "아직 시즌2에 대해 정확한 답을 드리긴 어렵지만 현실화가 된다면 아마 모든 배우들이 하고 싶어 하지 않을까 생각한다"며 "이 멤버들이 함께 간다면 다 같이 하고 싶어 할 것 같다"고 팬들의 기대감을 독려했다.


방송 내내 호평으로 관심을 받았던 김세정이지만, 근래 때아닌 악플로 인해 곤욕을 겪기도 했다. 넷플릭스 '범인은 바로 너'에 함께 출연한 엑소 세훈과 열애설에 휩싸였기 때문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이에 김세정은 지난 11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팬들과 소통하던 중, 세훈과의 열애설에 대한 팬들의 우려를 잠재웠다.


김세정은 "이 얘기를 어떻게 꺼내야 하나 걱정을 많이 하긴 했다. 생각보다 많은 DM이나 댓글이나 심지어 저희 부모님 인스타그램에도 댓글이 달렸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그는 "물론 (세훈과) 친하고 케미도 좋은 거 인정하지만 걱정할 필요가 전혀 없다"며 "저희는 사적으로 연락한 적도 없고, 그냥 재밌게 '범바너'만 찍었다"고 웃으며 말했다.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인사이트Instagram 'clean_0828'


김세정은 '경이로운 소문' 종영 인터뷰에서도 의연한 반응을 보였다.


그는 "사실 이 과정은 저를 위한 것도 있지만, 저를 응원해 주시는 팬분들을 위해서라도 이겨내야 할 과정인 것 같다"며 "팬분들은 계속 꾸준히 상처를 받는다. 그래서 그분들을 위해서라도 앞으로도 저는 꾸준히 이야기할 것 같다"고 소신을 밝혔다.


일부 누리꾼의 악플에도 팬들을 위한 마음을 담아 담담하게 이야기를 전한 김세정. 그의 반응에 팬들은 또 한 번 안심하고 김세정의 '꽃길'에 응원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한편 김세정은 '범인은 바로 너' 시리즈에서 세훈과 찰떡 케미스트리를 선보이고 열애설에 휩싸였다. 이와 관련해 김세정은 부모님에게까지 악플이 달린다고 호소한 바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