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살 아들의 '심장' 이식받은 아이가 건강해졌단 말 들은 엄마가 진심으로 행복했던 이유 (영상)

인사이트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갑작스러운 뇌출혈로 세상을 떠난 아들 홍준이.


매일이 꿈같을 정도로 아들이 그리운 엄마는, 아들의 심장이 어디선가 뛰고 있다는 소식을 듣고 마음이 놓였다.


25일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11살 아들을 잃고 슬픔에 잠긴 부모가 출연했다.


아들이 셋인 이들은 막둥이 11살 홍준이를 올봄 급성 뇌출혈로 잃게 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아이가 떠나고 계절이 세 번이나 바뀌었지만 그리움은 여전하다. 엄마와 아빠는 당시를 회상하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은 홍준이 장기를 기증하며 7명의 생명을 살렸다. 사실 처음에는 장기기증에 대해 생각해 본적도 없었다.


병원에서 어린아이가 장기기증을 했다는 내용이 담긴 장기기증 포스터를 보고, 얼마 남지 않은 짧은 시간 동안 결정한 것이었다.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아들의 의미 있는 죽음을 위해 이들은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그렇게 심장, 각막, 폐 등을 나누어 주고 7명을 살리고 떠난 천사 홍준이.


엄마는 홍준이의 일부가 어떤 아이에게 간 지 알 수 없었지만, 댓글을 통해 홍준이의 심장이 다른 아이의 몸에서 건강히 뛰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


홍준이 엄마는 "그 댓글 하나로 큰 위로가 됐다. 그래도 우리 아이가 이렇게 살아있구나란 생각에...."라고 말했다.


떠나간 아들에게 사랑한다 말해주고 꼭 안아주고 싶다고, 그것이 전부라고 말하는 이들의 슬픈 사연을 영상으로 함께 만나보자.


Naver TV '무엇이든 물어보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