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네치킨 '콘 샐러드' 안 왔다고 별점 2점 준 고객 후기에 사장님이 남긴 답변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인사이트] 김소영 기자 = "네네치킨 주문할 때마다 콘 샐러드 주던데 저거 다 치킨값에 포함된 거 아니었나요...?"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소비자 A씨가 올린 네네치킨 리뷰글을 두고 갑론을박이 일어났다.


그가 공개한 사진은 바로 네네치킨 리뷰글이다.


리뷰글에서 A씨는 치킨 배달을 받았다가, 네네치킨을 먹을 때마다 오던 콘 샐러드가 빠진 것을 발견하고 지점에 전화를 걸었다.


지점에서는 "어제 재료가 다 떨어져서 오늘 준비를 못 했다. 죄송하다"라는 답변을 남겼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A씨는 "어제 재료가 떨어진 것과 오늘 준비 못 한 게 무슨 상관이지 싶다"라며 "준비가 안돼 못 넣었으면 미리 설명해 줬으면 이해라도 갈 텐데, 치킨을 찜찜하게 먹게 생겼다"라는 말과 함께 별점 2점을 남겼다.


사건이 일단락되는 줄 알았던 A씨. 그런데 지점 사장의 답글이 올라왔다.


사장은 답글에서 "콘 샐러드 없다고 전화하는 고객님 처음이다. 모든 사이드는 의무 아니고 서비스다"라고 토로했다.


사장은 "콘 샐러드 하나 때문에 남자분이 악플을 다시네요. 저야말로 실망이다. 다음에 좀 넉넉히 보내드려도 되는 문제인데 말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콜라 나가는 것 역시 당연히 의무가 아니며, 서비스로 안 드려도 된다며, "모든 걸 당연하다 생각하지 마시길 바란다. 모든 음식점이 마진율 낮추고 서비스로 드리는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온라인 커뮤니티


실제 네네치킨 공식 홈페이지 메뉴 설명에는 사이드 메뉴가 적혀있지 않다. 또한 사이드 메뉴 종류의 경우 일부 지점 재량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


이 같은 내용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의 의견은 첨예하게 갈렸다.


소비자 입장에서 본 이들은 "그럼 짜장면에 단무지 빠지고 와도 되는 거냐", "있던 게 고지 없이 빠지면 알려주는 게 당연하지", "박스 크기부터 기본 구성품인데 무슨 소린지", "콘 샐러드, 콜라가 서비스면 박스를 그렇게 만들지 말아야지", "다음에 챙겨드릴게 좀 안 하면 안 되냐", "남자라고 손님 성별은 왜 밝히지", "프랜차이즈는 규격이 있는 거라 그걸 기대하고 시키는데 저러면 안 먹지"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인사이트튀김기 / gettyimagesBank


반면 요식업 쪽 종사자들은 "별점 테러처럼 느껴진다", "우리 동네는 실제로 네네치킨 저 구성 아니다", "규격 아니면 못 줄 수도 있는 거 같은데"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누리꾼의 말처럼 본래 구성이든 아니든, 고객들은 프랜차이즈의 동일한 규격에 만족해 주문하는 경우가 많다.


A씨처럼 실망하는 고객이 생기지 않도록, 통상적으로 제공되던 사이드가 제공되지 못할 경우에는 먼저 설명해 주는 서비스가 필요할 듯하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