많이 버거웠다고 고백해 팬들 눈물나게 만들고 있는 '경이로운 소문' 조병규 종영 소감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OCN 시청률 기록을 경신한 '경이로운 소문'이 막을 내렸다.


이러한 가운데 극을 이끈 배우 조병규가 남다른 종영 소감을 밝혔다.


지난 24일 조병규는 OCN '경이로운 소문' 종영에 대한 소감을 전했다.


그는 "힘든 시기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위로가 된 것 같아 행복하다"며 운을 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HB엔터테인먼트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첫 타이틀롤을 맡은 조병규는 "부담감은 실로 너무나 버거웠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조병규는 "하지만 많은 감독님, 스태프분들, 선배님과 동료분 그리고 응원해주신 시청자 덕분에 무사히 마칠 수 있었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는 많은 부담과 노력 끝에 촬영을 마친 '경이로운 소문'에 관해 선물 같은 작품이라고 말했다.


조병규는 "선물 같은 작품을 마무리한다는 게 여전히 실감 나지 않고 오히려 무덤덤해 덜컥 겁이 난다"며 "이후 몰려올 상실감이 크겠지만 어둠 속에서 꿋꿋이 일어나던 소문이처럼 저도 번뜩 일어나겠다"고 전했다.


인사이트다음 웹툰 '경이로운 소문'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이어 그는 앞으로도 많은 시청자에게 힘을 전하는 존재가 되겠다며 종영 소감을 마무리했다.


한편 조병규는 OCN '경이로운 소문'에서 주인공 소문이 역을 맡아 동명의 원작 웹툰을 찢고 나온 듯한 비주얼을 뽐냈다.


더불어 그는 섬세한 감정 연기와 탄탄한 액션 연기로 시청자의 호평을 받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OCN '경이로운 소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