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첫 코로나 감염 반려동물은 주인에게 감염된 새끼 고양이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eibo '萌宠物爱宝宝'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국내에서 최초로 반려동물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는 사례가 나왔다.


이 사례는 경남 진주 국제기도원에서 나온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정부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에 감염된 반려동물은 진주 국제기도원에 있는 새끼 고양이다.


방역 당국은 지난 21일 집단감염이 발생한 진주 국제기도원 역학조사 과정에서 고양이의 확진 사실을 밝혀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진주 국제기도원에서는 지난 11일 이곳을 다녀간 방문자 29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뒤 지금까지 100명이 넘는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 당국은 역학조사 당시 진주 국제기도원에 머물던 한 모녀가 기르던 고양이 세 마리 중 한 마리가 바이러스에 감염된 사실을 파악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고양이는 새끼 고양이 중 한 마리다.


고양이를 키우던 모녀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상태였다. 방역당국은 해당 고양이가 이 모녀로부터 감염됐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정부 관계자는 "외국에서도 고양이 등 반려동물이 감염된 사례가 있었는데 반려동물이 사람에게 코로나19를 옮길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평가"라고 말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weibo '萌宠物爱宝宝'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