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른으로서 미안하다"···정인이 묘 찾아 애도한 '그알' 김상중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배우 김상중이 정인이의 묘를 찾아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며 추모했다.


지난 23일 SBS에서는 정인이 사건을 세상에 알린 '그것이 알고싶다'가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선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이 그려졌다.


김상중은 억울하게 세상을 떠난 정인이의 묘를 찾아 추모의 메시지를 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그는 "꼭 찾아오고 싶었다"며 무거운 마음을 실감하게 했다.


이어 김상중은 "저와 같은 마음으로 많은 분이 이곳을 찾고 있다"며 "정인이의 죽음이 어른으로서 미안하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김상중은 "정인이란 이름이 온통 슬픔이고 전부 아픔이지 않을 때까지 우리는 정인이를 잊지 않겠다"라고 추모했다.


앞서 방송에서는 16개월 된 입양아 정인이를 학대해 사망에 이르게 한 '정인이 사건'이 조명됐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방송 이후 시청자는 정인이의 죽음을 둘러싼 안타까운 일들에 함께 분노했다.


이에 SNS에서는 '정인아 미안해' 챌린지가 진행되며 10만 명이 넘는 이들이 사건 공론화에 힘썼다.


한편 정인이 양부모 측은 현재 아동학대 치사 혐의를 부인하고 있다.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싶다'


인사이트Instagram 'sbstruth'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