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인이 양부 "주변 사람들, 왜 나한테 먼저 증언 안해줬나...지금은 다 진술하면서"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 지동현 기자 = 정인이 양부가 주변 사람들을 오히려 원망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정인아 미안해, 그리고 우리의 분노가 가야 할 길' 편이 그려졌다.


앞서 '그것이 알고 싶다'는 16개월 입양아 정인이 사망 사건을 다루며 큰 반향을 일으켰다.


이날 방송은 학대 사실을 몰랐다는 정인이 양부에 초점이 맞춰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것이 알고 싶다'는 재판 전 만난 정인이 양부 안모 씨의 모습을 공개했다.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안씨는 "결혼 전부터 입양 얘기를 계속 하고 마지막까지도 아내가 더 적극적이었다. 왜냐면 저희 부모님을 설득하는 게 쉽지 않았기 때문에"라고 입양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저는 사실 한두 번 정도 포기하자는 말을 했었는데 아내가 끝까지 그래도 우리 (입양 결정)한 거니까 같이 용기 내서 해보자고 저한테 용기를 북돋아 줬던 사람"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안씨는 "(상황이) 이렇게 되면 저희 첫째 (아이)는 어떡하냐. 주변 사람들은 왜 (학대 정황이 보였을 때) 저한테 그런 얘기를 안 해줬을까? 지금은 다 진술하면서"라고 주변인들을 원망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그의 말과 달리 한 지인은 "아빠도 이상하게 느껴졌다. 아이가 강아지하고 지능 지수가 비슷해서 잘하면 상을 주고 못하면 벌을 줘야 한다더라. 아이가 울음을 그쳤을 때 안아줬다. 8개월 때인데"라고 떠올렸다.


다른 지인도 "9월에 카페에 간 적이 한 번 있었다. 둘째(정인이)는 없더라. 그래서 '정인이 왜 없어?' 그랬더니 (정인이 양부모가) 둘째(정인이)는 '차에서 잠을 자고 있다'고 했다. 카페에서 한 시간 반 이상 머무를 동안 한 번도 (아이를) 찾지를 않더라"라고 언급했다.


또 다른 지인은 "차 안에서 (양모가) 정인이한테 소리지르면서 화내는 걸 목격했는데, 애한테 영어로 막 소리 지르고 양부는 첫째를 데리고 자리를 피한 걸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정인이는 입양을 했다는 찬사를 얻기 위한 소모품이었다. 헌신적이고 사회적으로 바람직한 삶을 산다는 걸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이라고 정인이 양부모의 입양 배경을 진단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그것이 알고 싶다'


인사이트법원을 나서는 정인이 양부 / 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