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만취 기사가 몰던 택시 전복···승객 1명 부상

인사이트23일 오후 6시44분께 부산 기장군 한 도로에서 개인택시가 전복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 뉴스1


[뉴스1] 노경민 기자 = 만취 상태로 운전을 하다 전복 사고를 낸 택시기사가 경찰에 붙잡혔다.


23일 오후 6시44분께 부산 기장군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택시기사가 운전하던 개인택시가 전복됐다.


이 사고로 당시 택시에 타고 있던 3명 중 동승자 A씨가 가벼운 부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택시기사와 나머지 동승자 1명은 부상을 입지 않았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날 비번이던 택시기사는 동승자 2명과 대변항 소재 식당에서 술을 마신 후 운전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의 혈중 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0.08% 이상) 수준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차량 전복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