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유미 유튜브 패러디에 '연관검색어'까지 장악한 강민 '팬싸 논란' (영상)

인사이트YouTube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개그우먼 강유미의 가상 콘텐츠로 실제 아이돌 베리베리 강민이 언급되고 있다.


지난 21일 강유미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VIDEOCALL with KANGMIN 강민 영통팬싸 후기"라는 제목의 ASMR 영상을 게재했다.


영상에서 강유미는 가상의 인기 아이돌 '강민'과 그 아이돌을 사랑하는 팬으로 분해 1인 2역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먼저 강유미는 영상통화 팬 사인회를 기다리는 팬의 초조한 모습을 현실적으로 표현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그는 아이돌에게 예쁘게 보이고 싶은 마음에 밥도 먹지 않고 미리 준비한 대사와 액션들을 연습하는 등 세심한 연기를 선보였다.


이어 강유미는 가상의 아이돌 '강민'으로 변신해 팬과 소통하는 연기를 펼쳤다.


하지만 강유미가 연기한 강민은 팬의 질문에 무성의하게 대답하는 아이돌이었다.


팬은 "누나 오늘 너 보려고 앨범 250장 샀다"라며 애정을 드러냈으나, 강민은 시종일관 무표정한 표정으로 "아 진짜요?"라는 말만 되풀이했다. 이외에도 그는 영혼 없이 박수를 치는 등 성의 없는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또 강민은 팬이 생일을 맞았다며 선물로 애교를 보여달라고 하자 "애교는 시키지 말아 주세요"라고 단호하게 거절하는 등 실제 팬들이 보기에도 상처받을 말들을 했다.


팬의 모든 말에 관심 없는 듯한 눈빛과 팬 사인회를 빨리 끝내고 싶어 하는 강민의 모습은 아이돌 팬들에게 때아닌 '현실 자각 타임'을 안기기도 했다.


영상을 보던 많은 팬들은 "보는데 현타 와서 내가 다 뛰쳐나가고 싶다"며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


하지만 이 영상은 업로드 되자마자 때 아닌 논란의 중심에 섰다. 강유미가 연기한 가상 캐릭터 '강민'은 실제 아이돌 중에도 있었기 때문이다.


인사이트YouTube 


인사이트YouTube 'M2'


특히 강민을 검색하면 연관검색어에는 '강민 논란', '강민 영통 팬싸', '강민 아진짜요' 등이 올라왔고, 일각에서는 가상 멤버와 이름이 같은 베리베리 강민이 피해를 볼 수 있다고 우려를 표했다.


실제로 유튜브에서 베리베리 강민을 검색해도 강유미의 영상이 제일 상단에 노출되고 있으며, 구글에서 베리베리 강민을 검색하면 '베리베리 강민 논란'이 연관검색어에 올랐다.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해당 영상이 화제를 모으자 "강민 무슨 일 있냐"며 묻는 게시물도 종종 보였다. 


이렇듯 논란이 확산되자 강유미는 유튜브 영상 설명란에 "만들어진 가상의 캐릭터로 베리베리 멤버 강민님과 관련 없으니 오해 없으시기 바라요"라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누리꾼은 "어차피 가상의 인물인데 유독 아이돌 팬들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 같다" 등 대수롭지 않다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YouTube '강유미 yumi kang좋아서 하는 채널'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