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색'에 대한 집착 심해 온 집안을 바꿔 놓은 아내 (영상)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보라색'에만 빠져 사는 여성의 안타까운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0일 방송된 채널A '아이콘택트'에는 본인을 '보라공주'라 소개한 이경민 씨가 등장했다. 


이경민 씨의 집은 보라색으로 도배되어 있었다. 안마의자와 마시는 차, 식물 잎사귀 색깔마저도 보라색인 '보라 왕국'의 모습에 보는 이들은 감탄을 금치 못했다. 


심지어 이경민 씨는 직접 시트지를 붙이거나 페인트칠까지 하며 보라색 소품을 제작하기도 했다. 


그는 남편의 머리카락을 보라색으로 염색시킨 적도 있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보라색에 빠져 사는 이유에 대해 묻자 그는 "어릴 때 독일에서 살았는데, 부모님이 이혼하시고 낯선 이국 땅에서 친구도 없었다"라며 "어느 날 무지개가 떴는데 다른 색들에 깔려 있는 보라색이 예뻐 보였다"라고 밝혔다. 


이경민 씨는 "보라색을 보면 자신감을 얻었고 그런 점이 성격이나 인생에 많은 위안이 됐다"라며 무한한 '보라 사랑'을 드러냈다.


이날 그는 '보라돌이'라는 애칭을 가진 남편 박영선 씨를 불렀다. 


이경민씨는 남편에게 "예전과 달라졌다"라며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없이 다정한 남편이었지만 최근 대화를 피하는 등 갑자기 이상해졌다는 거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하지만 박영선 씨에게도 사정이 있었다. 남편은 "예전에 집사람에게서 보라색의 비중이 20~30% 정도였다면 지금은 100% 같다"라며 "우리 집은 변기마저 보라색이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남편은 "페인트칠을 도와줬는데 잘 못할 때마다 '그렇게 할 거면 칠하지 마라'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그때 보라색이 너무 싫었다"라며 섭섭한 일화를 털어놓기도 했다. 


특히 박영선 씨는 "(내가) 보라 공주 밑에 있는 보라 노비 같다"라며 한탄했다. 


또 그는 "운동용 자전거를 사고 싶었는데 바구니 달린 여성용 보라색 자전거를 타라고 해서 그 문제로 내가 가출까지 했다"라며 "보라색에 밀려서 남편인 나는 3, 4순위 정도 된다"라고 속상한 심정을 나타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채널A '아이콘택트'


남편은 "당신의 강요에, 내가 보라색보다 못하다고 느낀 적이 많은 것 같아"라고 서운한 마음을 고백했다. 그러면서 자신을 좀 더 존중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후 남편은 '눈 맞춤방'에서 나가 아내가 골라 준 보라색 옷을 벗고 다른 옷차림으로 등장했다.


이를 본 아내는 "그렇게 생각했다면 내가 많이 미안하다. 당신이 제일 중요하다"라며 남편이 듣고 싶던 대답을 내놓으며 해피 엔딩을 맞았다. 


인사이트SBS '순간포착 세상에 이런일이'


Naver TV '아이콘택트'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