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연예대상'서 김숙이 '대상' 받을때 이경규 표정이 썩었던 진짜 이유

인사이트카카오 TV '찐경규'


[인사이트] 디지털뉴스팀 = 지난해 진행된 '2020 KBS 연예대상'에서 대상 후보였던 개그맨 이경규. 


'대상'을 아쉽게 놓친 그가 아직도 미련을 버리지 못해 시청자의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20일 공개된 카카오TV '찐경규'에서는 장도연과 이경규가 대화를 나누는 모습이 나왔다.


이날 이경규는 작년 '2020 KBS 연예대상' 이후로 후배 김숙을 언급하는 걸 피하고 있다고 말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그는 "'연예대상' 당일 KBS에 갔더니 사장님이 대기실 오더니 나한테 '축하한다'고 하더라. 또 PD 한 명이 '형님 축하해요. 저 퇴근해야 돼요. 상 타시는 거 TV로 볼게요'라고 말하고 갔다"라며 대상을 기대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 TV '찐경규'


이경규는 이어 "김숙이 내 대기실에 와서 '축하한다'고 했다. 나는 아니라고 하면서도 '네가 타야지' 이런 말은 안 했다. 들은 얘기가 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하지만 이경규의 기대와 달리 명예의 '2020 KBS 연예대상'은 김숙이 가져갔다. 


그는 "무대에 올라가서 어색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 '개는 훌륭하다', '편스토랑'이 들려야 하는데, 갑자기 '당나귀'가 나왔다. 사장님이 당나귀와 개를 헷갈렸나 했다. 이어 사장님이 '김숙'이라고 외치는데, 내 이름이 김숙인가 했다"라고 말해 장내를 폭소케했다. 


그러면서 이경규는 "나중에 사장님이 나한테 '미안하다'고 하더라. 사장님이 왜 나한테 그랬을까"라고 말하며 씁쓸한 표정을 짓기도 했다.


인사이트카카오 TV '찐경규'


인사이트KBS '2020 KBS 연예대상'


그러자 장도연이 "(제작진과 함께 받은) '핫이슈 프로그램상'을 축하한 거 아니냐"라고 하자 이경규는 포복절도하며 "아 맞다. 내가 받은 상을 깜빡할 뻔했다"라고 답했다.


이어 이경규는 두 번째 비하인드스토리도 고백했다. 


그는 "KBS 시상식이 끝나고 집에 가서 자고 있었다. 그런데 새벽 2시에 이윤석이 전화 와서 펑펑 울더라. '형님이 대상 탔어야 하는데'라며 '형님이 살면 얼마나 산다고' 덧붙였다"라고 밝혀 웃음을 더했다. 


이경규는 "얘기 안 하려고 했는데 자꾸 술만 마시면 생각난다"라며 끝까지 대상에 대한 집착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카카오 TV '찐경규'


YouTube '카카오TV'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