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맛' 촬영하며 가족·지인에게 쓴돈 제작비로 충당한거 아니냐 말 나온 함소원 (영상)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함소원이 홍현희, 제이쓴 부부에게 밥을 사줬다가 또 한 번 구설에 올랐다.


지난 19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홍현희의 코로나 자가격리 해제 기념으로 45만 원어치 한우를 통 크게 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함소원은 "아마 제가 밥 사는 연예인 1호가 아닐까 싶다. 쏘는 거 이제 시작이다"라고 자신 있게 말했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고기, 육회에 후식으로 냉면까지 먹으며 배를 채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결제의 순간이 다가오자 함소원은 현금 다발을 꺼냈고, 홍현의와 제이쓴은 "잘 먹었다"라며 감격했다.


영상을 보던 박명수는 "혹시 결제하고 작가에게 제작비로 해달라고 한 것 아니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홍현희는 "이번에는 함소원 언니 사비로 샀다"라고 밝혔지만, 박명수는 "돈 낸 뒤 솔직히 작가한테 전화한 적 있냐 없냐"라며 제작진에게 다시 물었다.


제작진은 "이번에는 안 그랬다"라고 답변했다. 말에 뼈가 느껴지는 제작진의 답변은 본의 아니게 논란이 됐다.


인사이트네이버TV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방송을 본 일부 누리꾼은 "지금까지 제작비로 본인이 산 것처럼 한 거였나", "시터 이모 밥 사준 것도 제작비였냐", "촬영하면서 돈 벌고 제작비로 생활비 충당했냐" 등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아무리 방송 중이라 해도 지인, 가족에게 쓰는 돈은 함소원 사비로 지불해야 하지 않냐는 주장이었다.


반면 몇몇 이들은 "촬영 하면서 발생한 비용은 제작진에게 요구할 수 있지 않냐"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 관련 영상은 2분 40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