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현희·제이쓴이 "1개씩 가져가라"며 마스크·손세정제 나눔 했는데 가방에 잔뜩 챙겨 '도망'간 학생들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에 들어갔던 홍현희, 제이쓴 부부.


자가격리를 끝낸 두 사람이 마스크와 손세정제 무료 나눔을 진행하며, 방역에 힘썼다.


지난 1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두 번째 자가격리를 끝낸 홍현희와 제이쓴이 마스크 나눔에 나서는 모습이 그려졌다.


두 사람은 영하 18도의 날씨에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며 직접 포장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나눠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그러다 두 사람은 한 공원에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둔 뒤 "1인당 1개만 가져가세요"라고 써 붙였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멀리서 이를 지켜보고 있었는데, 두 명의 학생이 나눔을 하고 있는 쪽으로 다가왔다.


학생들은 "개이득"이라고 외치더니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가방에 잔뜩 담기 시작했다.


홍현희와 제이쓴은 "1개씩만 가져가야 하는데 엄청 챙긴다"라며 불안해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안타깝게도 홍현희와 제이쓴 부부의 감이 맞았다.


학생들은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양손에도 잔뜩 들었고, 홍현희와 제이쓴이 달려오자 빠르게 도망갔다.


학생들은 홍현희가 "안 된다"라며 잡으러 가는데도 "잘 쓸게요"라고 해맑게 말한 뒤 멀어졌다.


도가 지나친 학생들의 장난에 TV를 보던 시청자들도 "너무 황당하고 어이없다"라며 씁쓸해 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조선 '아내의 맛'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