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시연, 대낮 '만취 운전'하다 사고내 경찰 입건

인사이트

SBS '8 뉴스'


[인사이트] 박상우 기자 = 배우 박시연이 대낮에 음주운전을 하다 사고를 내 경찰 조사를 받았다.


19일 SBS '8뉴스'는 배우 박시연이 대낮에 만취 음주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박시연은 지난 17일 서울 송파구에서 외제차를 몰다 신호 대기 중이던 승용차 뒷 범퍼를 들이받는 사고를 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사고 당시 박시연의 혈중알코올농도는 0.097%로 알려졌다. 이는 운전면허 취소에 해당하는 만취 상태다.


다행히 피해자와 박시연 모두 크게 다치지는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시연을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입건하고 귀가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SBS '8 뉴스'


경찰 조사에서 그는 술을 마시고 운전한 사실을 전부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시연의 소속사 미스틱스토리(미스틱액터스) 측은 "현재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