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소엔 좋은데 싸우기만 하면 입 꾹 닫는 '회피형' 남자의 특징 5가지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SBS '상속자들'


[인사이트] 천소진 기자 = 평소에는 그 어떤 남자보다 다정하고 사랑스러운 남자친구.


그러나 꼭 한 번씩 싸울 때마다 사람 속을 뒤집어 놓는 버릇이 있다.


같이 소리라도 지르면서 싸우면 차라리 속이 후련할 텐데, 아무 말도 안 하거나 잠수를 타버려 여자만 일방적으로 화내는 모양새가 만들어진다.


이처럼 매번 불리하거나 싸울 때마다 상황을 회피하려 하고 절대 먼저 사과 안 하는 남자들의 특징은 무엇이 있을까.


1. 뭘 해주려고 하면 다 됐다고 함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2 '연애의 발견'


화해의 의미로 뭔가를 해주려고 하면 원하는 게 없다고 한다.


여친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무뚝뚝하게 "필요 없다. 돈 아깝게 뭐하러 그러냐"고 하며 서운하게 한다.


귀찮다는 듯이 호의를 거절하는 모습은 당연히 여친에게 상처를 줄 수밖에 없다.


2. "사랑해, 미안해, 고마워" 등의 표현을 못 함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나의 사랑 나의 신부'


사랑하는 것을 알지만 직접적으로 표현 받고 싶은 게 여자의 마음이다.


그런데도 굳이 그런 걸 말로 해야 하냐며 끝까지 애정표현을 하지 않아 서운하게 만든다.


이때 여자들을 더 화나게 하는 점은 막상 자신은 여친으로부터 애정을 확인하려 한다는 점이다.


3. 개인적으로 힘든 일 생기면 연락 끊고 잠수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KBS2 '쌈, 마이웨이'


개인적으로 힘든 일이 생기면 연인, 베프가 연락해도 무시해서 답답하게 만든다.


혼자만의 시간이 필요한 건 이해하지만, 걱정하는 사람을 생각해서 괜찮다는 한마디라도 해줘야 하는데 도통 말을 하지 않는다.


해결할 생각이 없고 일단 잠수타고 보는 이들은 상대방을 쉽게 피로하게 한다.


4. 나한테 바라는 게 아무것도 없음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tvN '내일 그대와'


사귀면 서운한 거나 원하는 게 있어야 하는데 바라는 게 없다고 한다.


요구도 하지 않아서 '이 사람이 나를 정말 사랑하는 게 맞나?' 의심이 들 정도다.


때로는 연인에게 투정도 부리고, 뭔가를 바라는 게 건강한 연애에 도움이 되는 법이다.


5. 화나면 갑자기 헤어지자 함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영화 '연애의 온도'


화가 나면 대화로 풀어야 하는데 자기 기분이 좀 격해지면 그만 말하자며 돌아선다.


그리고 혼자 잠수타다가 갑자기 안 맞는다며 일방적으로 이별을 고하는 경우도 있다.


결국 여친이 먼저 연락하면 기다렸다는 듯이 답장하며 충동적으로 말해서 미안하다고 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