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후유증으로 탈모 온 여성이 공개한 충격적인 모발 상태 (영상)

인사이트YouTube 'MBCNEWS'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에서 회복된 확진자들이 3개월 후에도 탈모, 숨이 차는 증상 등의 후유증을 앓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4일 정례브리핑에서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국립보건연구원과 국립중앙의료원이 공동 연구 중인 '코로나19 임상적 후유증' 연구의 중간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 대상자는 코로나19 확진 후 입원한 성인 환자 40명으로 이들은 3개월마다 검진, 설문조사를 받았다.


그 결과 회복 후 3개월이 지난 시점에서 탈모와 운동 시 숨이 차는 증상이 많았고, 6개월이 지난 시점에서는 피로감이 높게 나타났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MBCNEWS'


14일 MBC는 코로나19 후유증을 심각하게 겪고 있는 사람 중 한 명의 사연을 보도했다.


지난해 7월 코로나19에 감염됐다가 완치된 김씨는 어느 순간부터 머리카락이 심각하게 빠지기 시작했다.


머리를 감고 난 후는 물론 머리를 감기 전에도 한 뭉텅이씩 머리가 빠져 두피 곳곳이 휑한 상태였다.


김씨는 "탈모가 와 머리의 3분의 1을 잃었다"라며 "후각도 잃어버렸고 통증으로 인해 머리를 묶을 때 손을 올리지도 못하고 있다"라고 하소연했다.


인사이트의료진 모습 / 뉴스1


완치 후에도 이런 증상들이 이어지다 보니 완치자들에게서는 정신과적 후유증도 나타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신과적 후유증으로는 우울감과 외상 후 스트레스장애가 주로 나타났고, 시간 경과에 따라 우울감은 감소하고 외상후스트레스 장애가 증가하는 경향을 보였다.


이에 대해 권준욱 방대본 제2부본부장은 "외국 상황까지도 모니터링을 하면서 조사를 진행하겠다"라고 말했다.


YouTube 'MBC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