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하면 가능vs무례하다"···임미숙·김학래 부부의 아픈 상처 '도박' 언급한 최양락 (영상)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방송인 최양락이 김학래, 임미숙 부부의 아픈 과거사를 대놓고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JTBC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부부싸움 후 김학래, 임미숙의 집으로 가출한 최양락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양락은 자기 집 처럼 편안하게 맥주를 마시는가 하면, 해장국을 요구하기도 했다.


그때 임미숙이 등장했고, 집 나왔다는 최양락에게 "집은 나오면 안 된다. 따뜻한 밥 먹고 얼른 가라"라고 타일렀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이어 임미숙은 팽현숙에게 돌아가 싹싹 빌어라고 조언했으나, 김학래는 "무릎 꿇는 건 안된다"라며 최양락 편을 들어줬다.


감동한 최양락은 "그동안 대머리라고 놀렸던 거 진짜 미안하다. 이렇게 따뜻한 형인 줄 이제야 알았다"라고 고백했다.


임미숙은 "따뜻하긴 개뿔. 나도 어제까지 속이 아픈 사람이다"라며 그동안 속을 썩였던 김학래를 보며 버럭 화를 냈다.


그러자 최양락은 "그 시대에 사실 도박 안 한 사람이 없었다. 그냥 장례식장 가도 화투 치라고 나눠줬다. 형 만의 잘못이 아니다"라며 돌연 김학래의 과거를 언급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임미숙은 "(양락 오빠가) 결혼하라 해놓고 얼마나 고생한지 알지 않냐. 공황장애 생겨서 나가지도 못하고"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이에 최양락은 "나는 적당히 즐길 줄 알았는데 심하게 그럴 줄 몰랐다"라고 말했다. 김학래 편을 들어주려고 시작한 말이 도리어 심기를 건들게 됐다. 입술을 굳게 다문 김학래는 땅을 내려다보며 불편한 내색을 드러냈다.  


방송이 나간 후 누리꾼은 "최양락 발언이 무례했다", "내가 김학래라면 화났을 것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굳이 남의 가정사를 언급할 이유가 있었냐는 것이다.


한 누리꾼은 "대본이 다 있을 것 같은데 그래도 말이 너무 심하긴 했다"라며 눈살을 찌푸렸다.


반면 몇몇은 "워낙 친한 사이라 편안하게 말한 것 같다", "그냥 최양락 콘셉트인 듯" 등의 의견을 내놓았다. 


인사이트JTBC '1호가 될 순 없어'


인사이트네이버TV


※ 관련 영상은 1분 35초부터 확인할 수 있습니다.


Naver TV '1호가 될 순 없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