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건리' 박은석 "7~22세까지 미국 이민, 한국말 배우려고 군대 갔다 왔다" (영상)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인사이트] 권길여 기자 = 배우 박은석이 미국 시민권자임에도 군대에 다녀온 이유에 대해 밝혔다.


15일 오후 방송된 KBS2 '연중 라이브'에는 SBS '펜트하우스'의 성공으로 첫 번째 전성기를 맞은 박은석이 출연했다.


'펜트하우스'에서 원어민 영어 실력을 선보였던 박은석은 "어릴 때 미국으로 이민을 갔다"라고 말했다.


박은석은 "7살 때 가서 22살 때 왔다. 한국에 연기하려고 왔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하지만 발음이 어눌해 캐스팅에서 계속 탈락하고 말았다.


박은석이 발음을 교정하기 위해 택한 방법은 군대에 다녀오는 거였다.


박은석은 "나는 (한국말을) 잘한다고 생각했다. 근데 주변에서 제 발음 가지고 놀리고, 못 알아들으니까 놀리더라. 그게 엄청 큰 콤플렉스가 됐고 그래서 선택한 게 군대였다"라고 회상했다.


그는 "한국에서 자란 분들이랑 같이 생활하고 24시간 붙어 있고 그러면 당연히 자연스럽게 늘지 않을까 해서 간 것이다. 실제로 많이 늘었고 정서도 좀 많이 배우고 그랬던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자연스러운 한국어 연기를 위해 군대에 갈 만큼 연기에 대한 열정이 남다른 그는 '펜트하우스'에서 액션신도 직접 소화했다.


그는 사격은 물론 위험천만한 오토바이신까지 직접 찍은 것으로 전해졌다.


박은석은 평소에도 액티비티 한 취미를 즐긴다며 흐뭇하게 웃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KBS2 '연중 라이브'


Naver TV '연중 라이브'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