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판 끝나고 몰려오는 시민·취재진 '빛의 속도'로 따돌리는 정인이 양아빠

인사이트회색 패딩으로 온몸을 가리고 빠져나가는 정인이 양부 / 뉴스1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정인이 사건' 첫 공판을 마친 양부 안모씨가 도망치듯 법원을 벗어나는 모습이 포착됐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부장판사 신혁재)는 아동학대치사 등 혐의로 구속 기소된 양모 장모씨와 아동복지법 위반(아동학대) 등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안씨의 재판을 진행했다. 


검찰은 공소사실을 진술하면서 양모에 대한 공소장 변경을 신청했다. 재판부는 이를 허가하며 쟁점으로 꼽혔던 장씨의 살인죄 적용이 이뤄졌다.


재판을 마친 뒤 안씨는 두꺼운 패딩으로 중무장한 채 법원 밖으로 나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그는 문을 열자마자 빠른 걸음으로 도망치듯 걸었다. 기다리던 취재진이 질문을 퍼붓자 아예 뛰기 시작했다. 


패딩 모자로 얼굴을 다 가렸지만, 시민들과 취재진을 피해 달아날 때는 앞을 정확히 보며 도망쳤다. 


이후 그는 검은색 외제차량에 올라탔고 그대로 법원을 빠져나갔다.


시민들은 호송차를 막으며 "사형시켜야 한다", "정인이 살려내라" 등을 외쳤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