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태프와 항상 짐 같이 옮길 정도로 착하고 배려심 깊다는 '펜트하우스' 김소연 (영상)

인사이트(좌) SBS '펜트하우스', (우)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tvN '시를 잊은 그대에게'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배우 하도권이 '펜트하우스'에서 호흡을 맞춘 김소연에 대한 미담을 전했다.


지난 12일 유튜브 채널 '은기자의 왜떴을까TV'에는 하도권의 인터뷰 내용이 올라왔다.


은기자는 하도권에게 SBS '펜트하우스' 속 반전 캐릭터 3명을 뽑아달라고 요청했다.


잠시 고민하던 하도권은 먼저 엄기준(주단태 역), 윤종훈(하윤철 분)을 각각 2위, 3위로 꼽았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은기자의 왜떴을까TV - Reporter Eun’s LIT NEWS'


하도권은 "엄기준 그렇게 나쁜 사람 아니다. 평소에는 그냥 말이 없다. 조금 수줍어하는 편이다"라고 전했고, 윤종훈의 경우 실제로는 병약하지 않고 몸이 좋다며 극찬했다.


이어 하도권은 "김소연이 가장 반전이다"라며 1위로 김소연(천서진 역)을 언급했다.


그는 "항상 예의 바르고 착하다. 모든 일에 솔선수범한다. 그 누구보다 착하고 배려심이 깊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그는 김소연이 스태프들이 본인 짐을 옮길 때마다 항상 도와준다고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은기자의 왜떴을까TV - Reporter Eun’s LIT NEWS'


하도권은 "한 번도 그녀의 손이 빈손으로 나가는 걸 본 적이 없다"라며 칭찬했다.


해당 인터뷰를 접한 누리꾼은 "파도 파도 계속 나오는 김소연 미담", "천사가 따로 없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소연은 남편 이상우와의 열애설 보도를 미뤄준 기자에게 보답하고자 자진해서 인터뷰에 응한 바 있다.


갑작스레 진행된 인터뷰였던 터라 김소연은 화장할 시간도 없이 곧바로 MBC '복면가왕' 무대에 섰다는 후문이다.


YouTube '은기자의 왜떴을까TV - Reporter Eun’s LIT NEWS'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