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 늦게까지 '미제사건' 해결하려 CCTV 분석하다 '퇴근길'에 숨진 경찰관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인사이트] 김남하 기자 =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기도 하는 등 성범죄 수사를 맡아 격무에 시달리던 경찰관이 퇴근길에 쓰러져 숨졌다.


지난 12일 SBS에 따르면 서울 관악경찰서 여성청소년강력팀장 박성수(51) 경위가 전날 자정이 가까운 시각에 거주지인 경기도의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에서 쓰러졌다. 


이후 바로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보도에 따르면 박 경위는 기저질환을 앓으면서도 용의자들을 추적하느라 매일같이 밤늦게 CCTV 영상 분석에 몰두했다.


인사이트YouTube 'SBS 뉴스'


인사이트박 경위가 지난해 검거했던 신림 강간미수사건 피의자 / Twitter 'you_know_twitte'


쓰러진 당일에도 후배 경찰관들을 먼저 퇴근시킨 뒤 홀로 미제 사건과 씨름한 것으로 알려졌다.


박 경위는 특전사와 소방관을 거쳐 2003년 경찰이 됐다. 


2019년 귀가하던 여성을 뒤쫓아가 집에 침입하려 한 ‘신림동 강간미수’ 사건 피의자를 검거하는 등 공로를 세워 경찰청장 표창을 3차례 받았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원인을 가리기 위해 부검을 의뢰하고 순직 처리도 검토하고 있다.


인사이트박 경위가 지난해 검거했던 신림 강간미수사건 피의자 / 사진=인사이트


YouTube 'SBS 뉴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