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당보다 안전하다"며 방역수칙 어기고 1000명 대면 예배 강행한 부산 대형 교회

인사이트부산 세계로교회 앞에서 대면예배 촉구 집회하는 신도들 /뉴스1


[인사이트] 김다솜 기자 = "사탄의 계략에 맞서야 한다"


지자체의 6차례 고발에도 오늘(10일) 부산 세계로교회가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10일 부산 서구청에 따르면 이날 강서구 세계로 교회는 1,090명의 신도가 참석한 가운데 대면 예배를 강행했다.


부산시의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에 따라 20명 이상 모이지 말라는 수칙이 있지만, 신도들은 종교적 신념을 따르겠다며 방역수칙을 무시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부산 세계로교회 앞에서 대면예배 촉구 집회하는 신도들 /뉴스1


교회 측은 체온 측정과 마스크 착용, 2m 이상 거리 두기를 통해 감염 위험성은 식당이나 백화점보다 적다고 주장했다.


교회 규모를 고려하지 않은 방역수칙은 공정하지 않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이에 강서구는 내일(11일) 0시부터 운영 중단 명령을 내린다고 예고했다. 열흘 동안 운영을 중단하지 않으면 폐쇄 명령을 내린다는 계획을 발표하기도 했다.


교회 측은 행정 명령에 문제가 있다며 법원에 판단을 구할 방침이라 대면 예배 논란이 법정으로 번질 가능성도 나오고 있다.


한편 이날 부산 서구에 있는 서부교회도 지자체의 운영중단 명령을 어기고 500여 명이 모인 채 예배를 강행해 폐쇄 처분이 예상된다.


인사이트앞서 방역수칙을 어기고 예배를 강행했던 부산의 한 교회 자료 사진 / 뉴스1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