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기에 외부활동 콘텐츠 송구스럽다"···사과하고 방송 시작한 '윤스테이' 나영석 PD

인사이트tvN '윤스테이'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나영석 PD의 새 예능 '윤스테이'가 코로나19 시기에 적합하지 않은 예능 포맷으로 비판을 사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tvN '윤스테이'가 방영과 동시에 고개를 숙여 시청자 이목을 모았다.


지난 8일 tvN 측은 '윤스테이' 첫 방송을 송출하며 새 예능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배우 윤여정, 이서진, 박서준, 정유미, 최우식 등은 첫 만남을 가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스테이'


프로그램 본격 시작에 앞서 제작진은 코로나19 관련 메시지를 전했다.


'윤스테이' 측은 "11월, 12월 두 차례로 나뉘어 전남 구례에서 촬영됐다"며 "코로나 방역 수칙을 준수하며 한옥 민박부지 외부에서는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구례지역 코로나 단계가 2단계로 격상된 2차 촬영에서는 전 스태프, 출연자 그리고 외국인 투숙객이 사전에 코로나 검사를 진행, 음성 확인 후 촬영을 진행했음을 알렸다.


제작진은 "모든 국민이 가능하면 집에 머물러야 하는 이 시기에, 외부 활동이 주가 되는 콘텐츠를 선보이게 되어 송구스럽다"고 사과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스테이'


그러면서 이들은 "위기의 터널을 잘 지나 따뜻한 봄남의 나들이가 가능하길 기대한다"고 소원했다.


한편 '윤스테이'는 코로나19 기간과 맞물려 외부 활동을 거의 하지 못한 한국 체류 1년 미만의 외국인을 초대해 한식과 한옥을 체험하게 하는 예능이다.


이에 일부 누리꾼은 코로나19 확진자가 증가하는 시기에 적합하지 않은 포맷이라며 비판의 날을 세웠다.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


인사이트tvN '윤스테이'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