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진아, 제발 정신차려"... '펜트하우스' 윤종훈, 절절한 부성애 연기 열연

인사이트사진 제공 = SBS '펜트하우스'


[인사이트] 지미영 기자 = '펜트하우스' 윤종훈의 딸을 향한 절절한 마음이 시청자들의 가슴을 울렸다.


4일 방송된 SBS 월화드라마 '펜트하우스'에서 하윤철(윤종훈)은 자살기도를 할 정도로 망가져버린 딸을 지키기 위해 안간힘을 다해 자신의 부정을 쏟아 부었다.


윤철의 처절한 마음은 윤종훈의 디테일한 연기력으로 눈시울을 붉어지게 만들었다.


이날 윤철과 서진(김소연)의 딸 은별(최예빈)은 인터넷에 퍼진 서진과 주단태(엄기준)의 불륜 영상을 보고 큰 충격에 빠졌다. 이어 자신을 청아예고에 입학시키기 위한 서진의 입시비리까지 세상에 모두 밝혀지자 자살을 기도했다.


다행히 은별은 깨어났지만 충격으로 말을 잃게 됐다. 딸의 망가진 모습에 윤철의 가슴이 찢어졌다.


윤철은 돈과 권력에 대한 야망으로 첫사랑 윤희(유진)를 버리고 서진을 택했다. 그러나 서진과의 결혼은 잘못 꿴 단추처럼 시작부터 어긋났고, 이 때문에 자신의 인생이 망가졌다고 후회하고 있었다.


결국 서로에게 상처만 준 채 이혼에 이르게 된 부부였지만 그런 윤철에게 딸 은별은 자신이 온 진심을 다해 사랑하는 존재였다.


인사이트사진 제공 = SBS '펜트하우스'


이혼 후에도 비뚤어진 서진의 모성애 속에 엇나가는 은별을 진심으로 걱정하며 살펴온 윤철은 결국 딸이 잘못된 선택을 한 것에 무너져 내렸다.


그는 서진을 찾아가 여전히 이사장 직에 목을 매는 듯한 모습에 절규했다. 자신과는 다른 방식으로 은별을 사랑하는 서진이었지만 윤철은 더 이상 서진의 그런 모습을 참을 수 없었다.


결국 윤철은 서진의 손을 잡고 "서진아, 제발 정신차려"라며 절절한 마음으로 읍소했다.

서로를 마주하는 순간마다 핏대를 세우며 자신을 고집했던 부부였다. 그러나 딸을 지켜야 한다는 부성은 모든 것을 내려놓게 만든 듯, 서진의 손을 잡은 윤철의 표정은 처절했고 절절했다.


윤종훈의 깊은 눈빛과 디테일한 표정 연기는 윤철의 그런 마음을 완벽하게 표현했다는 평이다.


윤종훈의 부성애 연기가 시청자들에 깊은 여운을 남긴 가운데, 앞으로 단 한 회 남은 '펜트하우스' 시즌 1에서 윤철과 은별, 서진의 운명은 또 어떤 반전을 맞게 될까.


SBS '펜트하우스' 시즌1 마지막 회는 5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