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뇌사 판정' 받고 여섯 명에게 새 생명 선물하고 세상 떠난 의사

인사이트동해동인병원 의사 故 김시균 씨 / 한국장기조직기증원 홈페이지


[인사이트] 유진선 기자 = 평생 환자를 돌보며 살아온 60대 의사는 늘 환자밖에 몰랐다. 그는 돌아올 수 없는 여행을 떠날 때를 대비해, 환자를 위한 준비를 미리 해놨다. 


그는 세상을 떠나기 전, 장기기증을 통해 여섯 명에게 새 생명을 안겨줬다.


동해동인병원에서 정신과 의사로 일하던 고(故) 김시균 씨의 이야기다.


31일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크리스마스였던 지난 25일 고 김시균 씨가 삼성서울병원에서 간과 신장, 각막을 기증해 6명의 생명을 구한 뒤 아름다운 마무리를 했다고 밝혔다.


경북대 의대를 졸업한 뒤 정신과 의사로 활동해 온 김씨는 월드비전을 통해 15년 동안 다섯 명의 아이를 후원하는 등 생전에도 남을 돕는 일을 꾸준히 해 왔으며, 쉬는 날에도 환자 걱정을 할 정도로 환자에 대한 사랑도 지극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그런 그에게 갑작스런 사고가 닥친 건 지난 20일이었다.


가족과 함께 주말을 보낸 뒤 출근을 하기 위해 집을 나섰다가 엘리베이터 앞에서 갑자기 쓰러지고 만 것.


급히 병원으로 이송된 김씨는 뇌출혈로 인한 뇌사 판정을 받았다. 이후 치료를 위해 옮겨간 삼성서울병원에서도 김씨의 상태는 호전되지 않았다.


이에 가족들은 김씨가 입버릇처럼 해왔던 "내가 죽게 된다면 후배 의료진들을 위해 의과대학에 시신을 기증하겠다"는 말을 떠올렸고, 그의 뜻을 지켜주기 위해 장기기증을 결정했다.


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생전 독실한 기독교인이었던 그는 평소 신앙처럼 크리스마스에 여섯 명에게 새 생명을 선물하고 세상을 떠났다.


김씨의 아내 나혜준씨는 "가족들에게 많은 사랑을 줘서 감사하다. 당신의 아내였던 것이 영광이었고 사랑한다. 평생을 아픈 사람을 위해 힘써왔는데 마지막 길도 아픈 이를 위해 가는 것이 자랑스럽다"고 말했다.


그의 둘째 딸 김현진씨도 "다시는 아빠를 볼 수 없다는 사실에 힘들고 슬펐지만 아빠가 다른 생명을 살려서 자랑스럽고 큰 위안이 된다"며 "그동안 잘 키워 주신 것에 감사하고 사랑한다"는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한편 김씨는 지난 27일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에서 장례를 치르고 시안가족추모공원에서 영면에 들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