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모 가능한 '기념 계정'으로 전환된 故 구하라·설리 인스타

인사이트왼쪽부터 故 구하라, 설리 / (좌) Instagram 'koohara__', (우) Instagram 'jelly_jilli'


[인사이트] 장영준 기자 = 갑작스럽게 팬 곁을 떠나 큰 슬픔을 안긴 故 설리, 구하라.


이들의 SNS 계정이 추모 계정으로 전환돼 팬의 슬픈 마음을 조금이나마 달래 수 있게 됐다.


최근 설리와 구하라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기념 계정'으로 전환됐다.


두 스타의 계정을 모바일로 접속하면 프로필 설명란에 '추모'라는 글이 새겨졌다.


인사이트Instagram 'koohara__'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추모'를 누르면 고인이 된 스타를 추모하는 글과 함께 짤막한 설명글이 등장한다.


해당 게시물에는 "기념 계정으로 전환된 계정입니다. 기념 계정은 고인의 삶을 추모하고 위안을 찾기 위한 공간입니다"라는 내용의 글이 담겼다.


이를 두고 스타의 팬들은 추모의 물결을 이어가고 있다.


인사이트Instagram 'koohara__'


인사이트Instagram 'jelly_jilli'


한편 설리는 지난해 10월 14일 극단적인 선택을 하며 세상을 등졌다.


같은 해 11월 24일 구하라는 서울 강남구 청담동의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1주기를 넘긴 지금도 이들을 향한 팬들의 그리움은 사그라들 줄 모르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