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백신 맞고서 면역력 생길 때까지 56일 동안 술 끊어야 한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성동권 기자 =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으려면 56일 동안은 금주를 해야 한다고 러시아 보건당국자가 발표했다.


지난 8일(현지 시간) 러시아 보건·위생·검역 당국인 '소비자 권리보호·복지 감독청' 안나 포포바 청장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 받으려는 사람은 접종 2주 전부터 1차 접종 후 42일까지 금주해야 한다고 권고했다.


그는 "접종 2주 전뿐만 아니라 면역이 형성되는 시기인 1차 접종 후 42일 동안에도 금주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알코올이 인체의 독성 제거 시스템을 활성화해 면역력 형성을 저해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뉴스1


러시아가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는 첫 번째 접종 3주 뒤 두 번째 접종을 받고 3주가 지나야 면역력이 생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포포바는 56일의 금주가 스푸트니크 V 외에 다른 백신에도 적용되는지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러시아는 지난 5일부터 수도 모스크바를 시작으로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한 백신 접종을 시작했다.


의료진, 교육계 종사자, 공무원 등 주민들과 접촉이 많은 고위험군이 먼저 접종을 받았으며 백신은 스푸트니크 V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AstraZeneca


한편 우리나라 정부는 영국의 아스트라제네카와 코로나19 백신 1천만 명 접종분 선구매 계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다.


해당 백신은 내년 2월~3월 접종을 시작할 계획이다.


그러나 불확실한 임상 결과 때문에 연내 미 FDA의 승인이 불투명해졌단 전망이 나오고 있어 시민들의 불안함이 커지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