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존X 안 맞아"···에스파 '블랙맘바' 무대 조롱한 스태프 음성 그대로 공개한 SBS (영상)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인사이트] 이원선 기자 = 스태프로 보이는 한 남성이 SM엔터테인먼트의 신인 걸그룹 에스파의 무대 중 비속어가 섞인 발언을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지난 1일 유튜브 채널 스브스케이팝에는 에스파 멤버 닝닝의 '블랙맘바' 직캠 영상이 게재됐다.


해당 영상에는 지난달 29일 SBS '인기가요' 무대를 한 에스파 닝닝의 모습이 집중적으로 담겼다.


영상 속 닝닝은 '블랙맘바' 시작 전 포즈를 취하다 음악소리가 흘러나오자 준비된 안무를 시작한다.


하지만 이 영상은 시작 10초 만에 논란의 중심에 섰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영상에는 한 남성이 웃으며 "X나 안 맞아"라고 말하는 목소리가 그대로 담겼기 때문이다.


이 남성이 에스파 무대를 보고 조롱한 것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으나, 에스파 멤버들이 무대를 꾸미고 있었기 때문에 팬들이 불쾌해 하고 있다.


실제로 팬들은 "당사자들 바로 앞에 있는데 너무하다", "정말 무례하다"라며 남성 스태프의 경솔한 태도를 문제 삼았다. 


또한 이들은 "이런 건 올릴 때 예의상 빼야지 뭐 하는 거냐"라며 '스브스케이팝' 유튜브 채널 관리자도 함께 비판했다.


논란이 계속 이어지고 있으나 아직까지 SBS, '스브스케이팝' 측은 별도의 공식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YouTube '스브스케이팝 / SBS KPOP'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