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맥줏집' 관련 코로나 감염자수 '35명'으로 폭증했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대전 맥줏집 관련 코로나 누적 확진자 수가 무려 35명이나 폭증했다.


이 맥줏집 방문자의 동료를 거쳐 그 가족까지 확산됐기 때문이다.


4일 대전시에 따르면 확진자들이 동시에 머물렀던 지난달 23일 밤 대전 유성구 관평동에 있는 맥줏집을 찾았던 40대 남성(대전 516번)의 직장동료(대전 526번)가 코로나19에 감염됐다. 


이후 동료의 아내(대전 530번)와 미취학 두 딸(대전 531·532번)도 무증상 상태에서 확진됐다.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516번과 맥줏집에 함께 있었던 515번의 동료(대전 527번)도 확진됐으며 이 동료의 10대 아들(대전 535번)까지 확진 판정을 받았다. 


10대 아들은 진단검사 당시에는 무증상이었다.


지난달 26일 대전 맥줏집을 방문한 20대 여성(대전 524번)의 어머니(대전 533번)와 오빠(대전 534번)도 진단검사 결과 코로나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오빠는 지난 3일부터 기침 증세를 보여왔다.


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대전 맥줏집 관련 확진자 중에 직접 방문자는 18명이다. 


나머지 17명은 직접 방문자들로부터 연쇄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대전 지역 방역 당국은 맥줏집 관련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역학조사하고 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