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친 생긴 전 남친과 '섹파'로 지냈는데 다시 잘해보고 싶어졌어요···빼앗아도 괜찮을까요?"

인사이트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자료 사진 / gettyimagesBank


[인사이트] 디지털 뉴스팀 = 새로운 여자친구가 생긴 전 남자친구와 잠자리만 갖는 가벼운 관계를 맺고 있다는 20대 여성의 충격적인 사연이 공개됐다.


최근 연예 상담 유튜브 채널 '씨그널V'에서는 약 2년째 전 남자친구의 '세컨드'로 살고 있다는 여성의 사연이 소개됐다.


자신을 27살 직장인이라고 소개한 고민녀는 "3년 전 헤어진 남자친구에게서 연락이 왔다"라며 말을 시작했다.


고민녀는 전 남자친구가 "00아, 잘 지내?"라며 "나 서울 올라가는데 한 번 보자"고 메시지를 보냈다고 알렸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씨그널V [ Signal V ]'


예상치 못한 남자친구의 메시지에 고민녀는 "전 남자친구에게 아무 감정이 없다고 생각해 약속을 잡았고, 둘이서 술을 마셨다. 오랜만에 이성과 단둘이 마시는 술에 들떠있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당시 전 남자친구는 여자친구가 있다고 고민녀에게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그러면서도 현재 사귀고 있는 여자친구에 대한 불만과 험담을 늘어놓기도 했다.


전 남자친구는 분위기가 무르익자 고민녀에게 "우리 속궁합은 좋지 않았냐?"고 은근슬쩍 물었고, 그렇게 두 사람은 잠자리를 갖게 됐다.


안타깝게도 이상한 이 관계는 계속 이어졌다.


인사이트


인사이트YouTube '씨그널V [ Signal V ]'


고민녀는 "그렇게 저희는 합의하에 잠자리 파트너가 됐고, 현재도 진행 중이다"라고 덧붙였다.


전 남자친구와 몰래 잠자리를 이어가면서 그에게 점점 더 마음이 끌리는 것 같다는 고민녀는 "저 이제 어떻게 해야 할까요?"라며 사연을 끝맺었다.


사연을 들은 유튜버 지영은 "사연자가 지금 자기 합리화하고 있다"라며 "전 남자친구와 몰래 만나는 게 나쁜 짓이라는 걸 이미 아는 거 아니냐"고 돌직구를 날렸다.


이에 공감하는 듯 고개를 끄덕이던 유튜버 도베르만 역시 "사연자가 전 남자친구에게 끌린다가 아니라 끌리는 것 같다고 말한 것 자체가 자기 위안을 삼고 있는 것이다"라며 "(전 남친의) 현 여자친구가 알기 전에 고민녀 혼자 조용히 사라지는 것이 좋겠다"고 일침을 가했다.


YouTube '씨그널V [ Signal V ]'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