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내일(5일) 밤 9시부터 도시 불 끄겠다···2주간 전면 시행"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함철민 기자 = 서울시가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을 발표했다. 


4일 서울시는 내일(5일) 밤 9시부터 서울을 멈춘다고 밝혔다. 방역과 민생 모두 지키려 했으나 확진자가 눈덩이처럼 불어나 위기대응이 불가능하다는 판단에서다. 


서울시는 위태로운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21시 이후 멈춤을 결단한다고 밝혔다. 앞으로 2주간 서울시 전역에 전면 시행된다. 


유흥시설과 일반관리 시설 모두 문을 닫아야 하고 독서실과 교습소, 입시학원과 스터디카페도 21시 이후 중단한다.


인사이트불 꺼진 서울 도시 / 뉴스1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사진=인사이트


단 21시 이후에는 온라인 수업을 할 수 있도록 권고했다. 


박물관, 미술관, 공연장, 도서관, 공공문화시설, 청소년시설, 공공체육시설 모두 시간 관계없이 일체 운영이 중단된다. 


단 사회복지시설은 돌봄 유지를 위해 불가피한 경우만 운영을 허용한다. 


대중교통도 야간시간 운행을 감축한다. 21시 이후 대중교통을 30% 감축하며 시내버스는 5일부터, 지하철은 8일부터 적용된다. 


서울 지하철 외 구간에서도 연계되도록 협의 중에 있으며 지하철 막차 시간도 24시에서 23시로 단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