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바이러스' 여파에 수능 끝난 날인데도 썰렁했던 '번화가' (사진)

인사이트뉴스1


[인사이트] 임기수 기자 = 코로나 사태 속에서 지난 3일 2021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무사히 치러졌다.


수능을 마친 고사장에는 한결 가벼워진 발걸음으로 집으로 향하는 수험생들로 가득했다.


그러나 번화가 등지에서 해방감을 한껏 느끼려는 수험생들은 예년과 달리 거의 없었다.


코로나 확진자로 분류될 경우 향후 예정된 논술이나 면접 고사를 치를 수 없는 탓에 수험생들이 몸을 사린 탓이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해마다 수능 당일 저녁이면 서울 시내 번화가 곳곳은 수험생들로 북적이고 이들을 위한 할인행사로 떠들썩했지만 올해는 전혀 달랐다.


수능이 끝난 3일 오후 저녁 서울 홍대입구역 인근 주점과 옷가게 등이 모여있는 거리는 한산했다. 


식당에는 저녁 식사를 하는 대학생들이 간간이 있었으나 대부분이 빈자리였다.


서울 강남역 인근 유흥가도 수험생뿐만 아니라 행인들조차 그리 많지 않아 대체로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매년 수능 특수를 노리던 수험생 할인 혜택들도 사라졌다. 


'수능 특수'를 기대하고 수험생 손님들을 맞이할 준비를 했던 휴대전화 판매점과 음식점 등도 사실상 개점 휴업이나 다름없는 경우가 흔했다.


한편 방역 당국과 전문가들은 수능이 끝난 지금부터가 코로나 확산 바잊에 중요하다며 가급적 불필요한 모임을 자제해 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