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고3 수험생, 수능 당일 '코로나 확진' 판정 받아 병원 이송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인천의 고3 수험생이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일 확진 판정이 나옴에 따라 해당 수험생은 학교 고사장이 아닌 병원에서 수능 시험을 치르고 있다.


3일 연수구는 인천 모 고교 3학년 A(18)군이 어제(2일) 연수구보건소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검체 검사를 받았다고 밝혔다.


인사이트


인사이트뉴스1


연수구에 따르면 검사 결과를 기다리던 A군은 3일 0시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에 A군은 오전 2시 인천시의료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이곳에 확진 수험생을 위한 별도의 고사장이 마련돼 있었고, A군은 수능 시험에 응시할 수 있었다.


인천방역당국은 A군이 예비소집을 할 떄 학교를 방문해 수험표를 받으며 담임 교사와 접촉한 사실을 확인했다.


인사이트뉴스1


담임 교사는 곧바로 검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A군과 같은 반 학생들은 수능 시험이 치러진 뒤 고사장에서 검체 검사를 받는다.


인천시 관계자는 "수능 1주일 전부터 원격 수업이 시행된 만큼 최근 A군과 접촉한 학생은 없다"라면서도 "이날 현재까지 다른 수험생 확진자는 나오지 않았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