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은경 질병청장, '어깨뼈' 골절로 병원 입원···당분간 입원 치료

인사이트정은경 질병관리청장 / 뉴스1


[인사이트] 전준강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한국에 침투한 뒤 열 달이 지나도록 제대로 된 휴식 한 번 하지 못한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대한민국 방역 최전선에 있는 정은경 청장이 병원에 입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어깨뼈' 골절로 2~3일간의 치료가 불가피하다고 한다.


2일 지역 의료계 관계자들 전언에 의하면 정 청장은 어깨뼈 골절상을 입어 2~3일 입원 치료가 필요하다고 한다.


인사이트사진=인사이트


인사이트기사와 관련 없는 자료 사진 / 뉴스1


알려지는 바에 따르면 취침 중 침대에서 떨어지면서 다쳤다고 한다. 부상 정도는 심하지 않고 며칠간 치료를 받으면 된다고 한다.


정 청장도 이에 따라 이번 주까지 연차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질병청 관계자는 "정 청장이 현재 연가를 낸 것은 맞지만 그 외의 것은 말씀드리기 어렵다"라며 골절상에 대한 답변을 피했다.


인사이트 / 사진=인사이트코로나 사태가 터지기 전의 정 청장 모습 / 사진=인사이트


정 청장이 입원한 것으로 알려지는 병원 관계자도 "환자 개인 정보는 공개할 수 없다"라고 말했다.


한편 당분간 정 청장이 맡았던 업무는 나성웅 질병청 차장이 대신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인사이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제보

여러분의 제보가 세상을 바꿀 수 있습니다.

세상을 건강하게 변화시키는 인사이트의 수많은

기사들은 여러분의 제보로부터 시작됩니다.